스키로 남극점 가기

남위 88도 56분, 밤 12시. 세 번의 착륙 시도 끝에 경비행기가 광활한 남극 대륙 위에 착륙했다.
2006년 12월 31일 서울을 떠나 도쿄-댈러스-산티아고를 거치는 약 30시간의 비행 끝에 도착한 칠레 남단 푼타 아레나스에서 기상 악화로 나흘간 대기하다, 전세기를 타고 5시간 날아 &sqm패트리어트 힐스&sqm (지금은 ‘유니온 글레시어 캠프’로 이름을 바꿨다.) 남극 국제 기지에 도착했고, 사흘 후 다시 경비행기를 타고 5시간 비행 끝에 2007년 1월 7일 남위 88도 56분에 도착한 것이다.

전세계에서 스키로 남극점에 도착하는 사람은 1년에 4-50여명 내외이다.

서울을 떠나기 전, 어머니는 "그런 얼음 구덩이에는 도대체 왜 가는 거냐"고 하셨다. 그리고 지금 그 거대한 &sqm얼음구덩이&sqm 한복판에 텐트를 치고, 태어나 처음 맛보는 엄청난 추위를 느끼며 실감한다. 아, 남극에 왔다!!
남극 내륙은 정말 추웠다. 감기 기운 때문에 침을 뱉는 순간, 침이 얼어서 눈 위에 튕길 정도였다. 최저 영하 89도까지 떨어지는 이곳은 여름인 12월과 1월, 이렇게 단 두 달만 여행이 가능하다. 반면 남극의 해안가는 펭귄, 고래, 앨버트로스 등 많은 동식물이 서식하고 11~3월까지 여행할 수 있다.
때문에 연간 약 2만 여명에 달하는 남극 여행자 중 대부분은 남극 크루즈를 선택한다. 여행하기 편한 해안가와는 달리, 남극 내륙 여행에는 1년에 고작 200여명만 도전할 뿐이다. 이들은 크게 7대륙 최고봉 등정을 꿈꾸며 남극의 최고봉인 &sqm빈슨 메시프&sqm에 오르고자 하는 알피니스트들과, 남극점을 목표로 스키로 행군하는 탐험 여행객으로 나뉜다.



나는 남극 내륙을 여행하는 프로그램 중 남위 89도에서 90도까지 스키를 타고 아문젠과 스코트 등 위대한 탐험가가 생사를 걸고 걸었던 길을 따라 가는 &sqmSki the Last Degree(지구상의 &sqm마지막 위도&sqm를 스키로 가자는 뜻)&sqm를 택했다.
직선거리로 110㎞지만 남극에 따로 길이 있는 게 아니라 남극의 블리자드를 뚫고 나침반과 GPS에 의존하여 지그재그로 가다 보면 10여 일이 걸리고, 유니온 글레시어 캠프에서의 장비점검과 준비여행, 남극점에서의 대기, 다시 푼타아레나스의 전세기를 기다리다 보니 거의 한달 여 시간을 남극내륙에서 보내게 된다.


▶ 01.칠레 푼타아레나스에서 전세기 탑승

Photo by Youngbok Jang

체감온도 영하 50도, 강한 추위로 인한 해발 4000m급의 고산증세, 설맹증…. 추위 때문에 계속 눈물이 났고, 무거운 썰매를 끄느라 거칠게 내쉰 호흡이 고드름으로 변해 마스크 주변에 달라 붙었다. 미리 배부 받은 여행 안내 자료에 따라, 장갑 4겹, 모자 3겹, 상의 7겹을 껴 입었다. 양말은 두 개를 껴 신었고 그 위에 다시 방수용 고무양말과 이중화를 신고 스키를 신는 중무장을 했다.

추위 속에서 40㎏에 달하는 썰매를 끌기가 무거워 작은 스푼 하나조차도 가져갈지 버릴지를 고민했다는 외국인 참가자의 말이 점차 현실로 다가왔다. 뒤처지는 다른 참가자의 짐까지 끌며, 첫날에는 정말 남극의 눈보라 속에서 평생 잊지 못할 사투를 벌였다.


▶ 원형무지개와 탠트

▶ 남극점도착, 남극점을 표시하는 원구 옆에서

참가자들은 영국 공군팀, 인도 해군팀, 멕시코 IT회사 사장, 탐험을 즐기는 미국부부….. 그간 틈틈이 들었던 이야기들-동상에 걸린 스코트 탐험대의 대원 중 한 명이 팀에 부담이 되지 않기 위해 스스로 눈보라 속으로 사라진 이야기나, 이번 여름, 동료가 45일간의 행군으로 다리에 동상이 걸려 남극점 도착 며칠 전에 구조를 당하자, &sqm동료와 함께 하지 않는 남극점 정복은 의미가 없다&sqm며 구조 비행기에 같이 탑승한 영국 공군팀원들의 일화는 나를 경건하게 만들었다.
그렇다. 남극점 스키 여행은 단순히 인간욕망을 실현하는 남극점 &sqm도착&sqm 여행이 아니라, 자신의 자존심을 걸고 인간성을 지키며 남극점까지 나아가는 &sqm과정&sqm 여행이라고 할 수 있다.

10일간 반복된 하루 9시간씩의 스키 행군. 24시간 떠있는 태양으로 낮과 밤의 경계가 없는 남극 대륙에서 짧은 토막 잠을 자고, 눈을 파고 준비해간 비닐봉지에 내 인생 중 가장 짧게 변을 보기도 했고(참고로 남극에서는 환경 보호 차원에서 자기의 변을 봉지에 담아 썰매에 싣고 다녀야 한다) 스키 행군 1시간 마다 스키를 신은 채 3~4분간 서서 물과 초콜릿을 섭취했다. 스키 여행 5일째 정도가 되자 태양 주위에 뜬 원형 무지개도, 끝없이 펼쳐진 설원의 아름다움도 조금씩 감상할 수 있는 여유가 생겨났다. 스키 행군 10일째(서울 출발 21일째)인 1월 20일, 드디어 남극점에 도착했다. 사실 남극점에 도착한 그 순간, 해냈다는 성취감보다 마스크로 잘 덮지 못한 코 한쪽 부분에 동상이 걸리기도 했던 힘든 여행이 무사히 끝났다는 안도의 한숨이 앞섰다. 남극점에서 위성 전화로 듣는 가족의 목소리는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남겨주었고, 함께 멋진 꿈을 이룬 여행자들과 샴페인을 터뜨린 시간은 내 여행 인생 중 그 어느 여행지에서도 느끼지 못한 감동의 순간으로 남게 되었다.

남극 또한 시간과 돈과 용기, 그리고 체력만 있으면 도달 할 수 있는 하나의 여행지인 것이다. 이제 탐험가와 여행가, 혹은 일반인과 여행가의 경계는 모호해져 가고 있다. 누구나 여행가가 될 수 있으며, 그를 넘어 탐험가가 될 수 있는 것이다. 대한민국에서 에베레스트, 북극, 남극점, 나아가 우주는 더 이상 국가적 영웅만이 여행하는 곳이 아니다.
어느새 아파트가 대한민국의 노른자가 되어 버린 요즘, 그리고 작은 공간 안에서만 아둥바둥 살아가는 요즘, 여행 시장을 이렇게 키워놓은 우리의 꿈이 더 큰 곳으로 향했으면 좋겠다.


▶ 남극은 셀파, 포터가 없다. 모든짐은 직접 썰매에 끌어야 한다.

Photo by Youngbok Jang

글·사진 장영복





Top





신발끈 고객센터

찾아오시는 길 >

  • 문의전화

  • 02 333 4151


  • 팩스

  • 02 336 0258

  • 단체문의

  • 장영복 실장
    ybjang@shoestring.kr
    02 6320 4133

  • 업무시간

  • 평일 09:00 ~ 18:00

  • 토요일 09:30 ~ 15:00

  • 토요일은 1~2명의 당직근무자만 있습니다.
    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입금계좌안내

  • 우리은행 1005-803-108301

  • 예금주 : (주)신발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