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기 전에 가봐야할 100대 낙원중 하나인 토레스 델 파이네,빙하가 녹아 만들어진 호수의 독특한 불빛과 안데스 산군이 절경을 이루고 있다.

파타고니아 W-trek 트레킹

남아메리카 대륙의 최남단, 파타고니아 트레킹

'지구의 끝'이라고 표현되는 파타고니아 지역은 사람의 손이 거의 닿지 않은 천혜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자연의 보고이다. 야생 그대로의 순수함과 험준한 산악 지형이 보여주는 장관 그리고 신비로운 푸른빛을 발하는 거대한 빙하가 있는 빙하호의 아름다움까지.... 이 모든 것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파타고니아에서 자연의 숨결을 느껴본다.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땅 파타고니아

사납게 부는 바람과 황량한 대지, 그리고 거친 바다가 지배하는 파타고니아. 불모지로만 보이는 그곳에는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자연이 살아 숨 쉬 고 있다. 파타고니아는 남아메리카의 최 남부를 포함한 지리적 영역이며 남위 40도 부근을 흐르는 콜로라도 강 이남 지역을 말한다. 이는, 아르헨티나와 칠레의 양국에 걸쳐 있으며, 서쪽에서 남쪽으로는 안데스 산맥, 동쪽으로는 고원과 낮은 평원을 포함한다.
파타고니아라는 명칭은 마젤란과 그의 원정대가 거인 족 이라고 묘사했던 원주민들을 가리키는 파타곤(patagón) 이라는 말에서 유래 한다고 전해진다.
지형은 안데스 산맥을 경계로 아르헨티나 쪽과 칠레 쪽이 서로 크게 다르다. 칠레 쪽은 빙하기 시대에 만들어진 빙하가 생성한 대규모 피오르드가 펼쳐지고 아르헨티나 쪽인 북부 콜로라도 강과 네그로 강 사이의 지역에는 초원이 펼쳐져 있어 농경도 이루어지고 있다. 파타고니아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빙하다. 크고 작은 빙하가 50개 이상이 있으며, 그 크기는 남극-그린란드에 이어 두 번째로 양이 많다.


확대보기

파타고니아 빙하는 온난 빙하에 속하며 안데스 산맥에 내리는 많은 비가 빙하를 만든다. 이 지역의 빙하는 매우 빠르게 순환하는데, 여름과 겨울의 이동 속도는 서로 다르지만, 연간 평균 100m에서 200m사이의 속도로 움직인다고 한다. 페리트모레노 빙하를 시작으로 빙하붕괴현상을 관찰하기 쉬운 것도 빙하가 바뀌는 속도 때문이라고 한다. 남미 대륙 남위 39도. 인간이 사는 가장 먼 땅. 파타고니아에 살아가는 신비로운 생명의 치열한 생존경쟁 현장과 빙하가 만들어 낸 아름다운 비경을 찾아 떠나자.

칠레 파타고니아의 보석, 또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

내셔널지오그래픽에서 선정한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곳 - 지구상의 10대 낙원(paradise Found)편에 랭크된 파이네 국립공원은 안데스의 험준한 설산과 산록, 에메랄드 빛 빙하호가 절묘하게 어우러져 말 그대로 지상 낙원과도 같은 모습을 빚어낸다. 특히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고 잘 보존 되어온 천혜의 환경을 자랑하는 파이네 국립공원의 트레킹 코스는 전 세계 최고의 트레킹 코스 중 하나로 손꼽히며 명실 공히 파타고니아 여행의 필수 코스가 되었다.
파이네 산군을 세계적으로 유명하게 만들어준 것도 바로 토레스 델 파이네 (파이네의 탑)라는 이름이 붙은 아름다운 봉우리들 이니 말이다. 이 지역 국립공원의 명칭 또한 바로 그 봉우리 이름에서 유래했다.


▶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에서 만나는 절경


▶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의 아름다운 폭포의 물빛

토레스 델 파이네는 오랜 세월동안 빙하의 침식을 받아 이루어진 거대한 화강암 단괴의 암봉군이다. 주봉인 해발 2500미터의 남봉을 비롯하여 중앙봉, 북봉 등 3개의 봉우리는 마치 신의 손으로 빚어진 것인 양 하늘을 찌를 듯 솟아 있다. 이런 이유에서 인지, 많은 사람들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자태의 산으로 토레스 델 파이네를 꼽고 있다.
토레스 델 파이네는 1959년부터 칠레의 국립공원이 되었고 1978년에는 유네스코에 의해 생물 보호구역으로 지정되었다. 이곳은, 페루의 마추피추와 함께 남미대륙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트레킹 코스로, 1년 내내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진다. 봉우리가 바로 올려다 보이는 전망대까지 하루 동안 다녀오는 코스로부터 8일간에 걸쳐 산군을 일주하는 코스까지 다양한 형태의 트레킹 코스가 개발되어 있다.

또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 트레킹 코스의 백미, W트렉

파타고니아의 자랑인 또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은 안데스 산맥이 파타고니아의 평원으로 분하는 지점에 위치하여 빙하면 12개를 지닌 드라마틱한 장소이다. 이곳에서의 트레킹은 다른 곳 에서는 볼 수 없는 독특한 자연 경관과 동식물을 만날 수 있는 트레킹 코스로 세계에서도 알아주는 최고의 코스로 각광받고 있다.

건조한 스텝(초원)지대부터 우림, 관목 지대 등 다양한 생태를 통과하여 웅장한 빙하의 모습과 옥색의 빙하, 날카로운 첨봉들에 둘러싸인 환상적인 길을 걷게 된다. 바람이 세고 변덕이 심한 이곳의 날씨는 열정적인 트레커들 에게는 아무런 지장이 없어 보인다. 보통 4~5일정도로 진행되는 W트렉이 가장 일반적인 트레킹 코스인데 지도상 W모양을 하고 있어 붙여진 이름이며 파이네 둘레길(circuit)중 가장 경관이 아름답다는 프란세스 계곡과 또레스 델 파이네 전망대를 포함하는 남쪽면을 트레킹 하게 된다. 좀 더 시간 여유가 있는 트레커라면 파이네 국립공원의 둘레를 트레킹 하는 써킷 트레킹을 추천한다. 이는 총 8일 정도가 소요되며 파이네의 진수를 경험 할 수 있다.


▶ w트레킹중 만나게되는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의
그림같은 풍경


▶ 또레스 델 파이네 전망대에서 조망 가능한 파이네의
아이콘 삼형제 봉

보통 트레킹 첫 날 또레스 델 파이네 전망대에서 조망 할 수 있는 파이네의 아이콘 삼형제 봉. 북봉, 중앙봉, 남봉으로 이루어진 파이네의 삼형제 봉의 탑처럼 곧추 선 화강암 봉우리는 옥색의 빙하 계곡과 어우러져 장관을 연출한다. 다만 변덕이 심한 날씨 때문에 수시로 구름과 안개 속에 그 장엄한 형상을 감추어, 순간을 간직하기 위해 사진을 찍으려는 트레커들의 마음을 애타게 하기도 하지만 말이다. 하지만 안개가 지나고 만나게 되는 장엄한 삼형제봉의 아름다움을 긴 시간을 기다리고 사진에 담아낼 만한 가치가 충분하다.

빙하, 아직도 TV다큐멘터리로 만나세요 ?

더 이상 TV다큐멘터리에서 만나는 빙하에 만족하지 말고, 실제 빙하를 만나보자. 지금 파타고니아로 떠난다면 W트렉의 트레킹 마지막 날, 눈앞에 펼쳐지는 거대한 그레이 빙하 호수와 빙하의 모습에 탄성이 저절로 나올 것이다.
신비로운 푸른빛을 띠고 있는 유빙들이 호수 위를 유영하는 모습은 눈으로 보지 않는다면 믿기 힘들만큼 아름다운 광경이다. W트렉의 마지막 코스인 그레이 호수에서 트레킹을 마치면 호수에서 배를 타고 나오게 된다. 이때, 푸른 빙하를 배경으로 빙하로 만든 칵테일을 즐기는 짜릿한 기분. 이것이야 말로 최고의 트레킹을 마치는 최고의 피날레가 아닐까? 백문이 불여일견, 백번 말한들 이 장엄한 풍경의 아름다움을 느끼기엔 부족하다. 직접 보고, 느끼고, 감탄하시길.


▶ 그레이 빙하 호수위를 떠 있는 독특한 푸른빛을 띄고 있는 빙하

Photo by Youngbok Jang

글 고윤경
사진 한왕용, 장영복





Top





신발끈 고객센터

찾아오시는 길 >

  • 문의전화

  • 02 333 4151


  • 팩스

  • 02 336 0258

  • 단체문의

  • 장영복 실장
    ybjang@shoestring.kr
    02 6320 4101

  • 업무시간

  • 평일 09:00 ~ 18:00

  • 토요일 09:30 ~ 15:00

  • 토요일은 1~2명의 당직근무자만 있습니다.
    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입금계좌안내

  • 우리은행 1005-803-108301

  • 예금주 : (주)신발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