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프스의 많은 트레킹 코스 중에서도 높은 고도에 형성된 트레일을 따라 걷게 된다.

오뜨루트 트레킹

스위스 체르마트에서 프랑스의 샤모니까지 이어지는 장장 180km에 이르는 길인 오뜨루트. 마테호른과 샤모니 등 알프스의 고봉과 빙하를 지나치는 이 길은 황홀한 경치를 볼 수 있는 곳으로 정평이 나 있다. 아직 우리나라에는 잘 알려 있지 않지만 TMB(Tour du Mont Blanc)와 더불어 알프스에서 가장 아름다운 트레킹 코스로 손꼽히는 오뜨루트! 그곳으로 환상적인 여행길을 떠나 본다.

Walker’s Haute Route

프랑스 샤모니와 스위스 체르마트를 이어주는 오뜨 루트는 100여 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하는 유럽 전통의 트레킹 코스이다. 1860년 영국 알파인 클럽 회원들에 의해 개척된 이후로 빙하지대를 통과하는 여름 산악코스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19세기 말 알프스 지역에 스키가 소개되기 시작하면서 오뜨루트는 스키코스로 그 명성을 더하게 된다.

스위스와 이탈리아의 국경에 걸쳐져 있는 발레 알프스(Valais Alps)는 바이스호른(Weisshorn, 4506m), 당 블랑쉬(Dent Blanche, 4357m), 마테호른(Matterhorn, 4478m), 몬테 로자(Monte Rosa)연봉 등 4천 미터 이상의 봉우리가 무수하게 위치해 있는 알프스의 중심 산군이다. 오뜨루트는 발레 알프스의 봉우리와 빙하지대, 초원과 암석지대를 걷게 되며 알피니즘의 발상지 몽블랑과 세계 3대 미봉 마테호른을 함께 둘러 볼 수 있는 일석이조의 트레킹 코스이다.


Haute Route = High Level Route

장장 184km에 달하는 오뜨루트 전구간을 완주하기란 쉽지 않다. 프랑스 샤모니를 시작으로 스위스의 샹페까지 이어지는 코스는 TMB와 겹치는 구간으로 보통 이 구간은 건너 뛰고 스위스 베리비에르에서 오뜨루트의 여정을 시작한다. 다른 알프스 코스들에 비해 난이도도 높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는 하루 두세 개의 봉우리를 넘어서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초반 이틀 동안은 오르내림이 심한 코스들이 이어지며 트레커들의 진을 빼놓게 되므로 사전 체력 준비를 열심히 해야만 도전 가능하다.
하이디가 뛰어 노니는 풍경이 연상되는 알프스의 전형적인 초원지대는 모습을 바꿔 거친 암석으로 이루어진 Grand Desert로 이어진다. 그리고 바로 나타나는 에메랄드 빛 루비에 호수는 회색의 암석과 묘한 대비를 이루며 트레커들의 마음을 빼앗곤 한다.


▶ 거친 암석지대를 지나서면 에머랄드 빛 루비에호수를 만나게 된다.

Photo by Youngsik Kim

천국의 풍경을 만나다.

총 7일 동안 평균 1000m 정도의 고도를 오르내리게 되며, 이 중 가장 높은 고개는 2919m의 리미아텡 고개이다. 높은 고개에서는 한여름에도 기상 상황에 따라 눈이 내리기도 하므로 산을 만만하게 보는 우를 범하지 말도록 하자.
리미아텡 고개를 넘어서면 작은 산 속 마을 아롤라에 들어서게 된다. 어디를 찍어도 엽서가 되는 멋진 풍경을 지닌 알프스이지만, 그 중에서도 미친 존재감을 지닌 풍경 중 하나는 바로 모이리 호수와 당 블랑쉬가 만나는 지점이다. 아롤라에서 토렌트 고개를 넘어서면 ‘하얀 이빨’이라는 의미를 드러내듯 명쾌하도록 뽀족한 산봉우리의 당 블랑쉬(4356m)와 모이리 호수가 어울려진 모습은 트레커들에게 천국의 풍경과 다름없다.

찌날에서 그루벤까지의 트레일은 알프스의 평화롭고 목가적인 풍경이 펼쳐져 산행의 즐거움을 더한다.
걷기 쉬운 오르막 내리막 길이 이어지며, Forcletta(2874m) 언덕을 넘어서 그루벤까지의 하산길에는 당 블랑쉬, 마테호른, 비스호른의 파라노믹한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 고지대에서는 한여름에도 녹지 않는 만년설 지대를
지나기도 한다.

▶ 체르마트 계곡에 자리잡고 있는 츠무트는 전통과 현대가
묘하게 어울러진 매력적인 마을이다.

오트루트의 종착지인 체르마트는 오염되지 않은 청정 공기로 유명한 곳이다. 환경 보호를 위해 일반자동차의 진입을 제한하고, 오직 전기 차나 마차를 교통 수단으로 이용한다고 하니 스위스인들의 철저한 환경 보호 정신을 엿볼 수 있다. 마지막 날에는 체르마트 계곡에 자리잡고 있는 작지만 매력적인 츠무트로 이동해보자. 전통과 현대가 묘하게 어울러진 이 곳은 마테호른을 바라볼 수 있는 가장 멋진 조망루트로 모든 코스를 완주해낸 트레커들에게 주는 알프스의 마지막 선물이 될 것이다.


▶ 빛나는사방 어디에 서든 멋진 풍광을 보여주는 오뜨루트

Photo by Youngsik Kim

글 정선영
사진 김영식





Top





신발끈 고객센터

찾아오시는 길 >

  • 문의전화

  • 02 333 4151


  • 팩스

  • 02 336 0258

  • 단체문의

  • 장영복 실장
    ybjang@shoestring.kr
    02 6320 4101

  • 업무시간

  • 평일 09:00 ~ 18:00

  •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입금계좌안내

  • 우리은행 1005-803-108301

  • 예금주 : (주)신발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