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valbard Express

왜 북극에는 태국사람들이 많이 살까? 

바로 북극은 어느 국가에도 소속되지 않아 체류허가, 취업허가, 그리고 세금으로부터 자유롭기 때문이다. 게다가 여름철 몰려오는 관광객으로 태국보다 임금이 5-10배 이상 높아 타지에서 일자리를 얻으려는 태국인에게 인기가 많다. 
그렇다면 여기서 말하는 북극은 어디부터 어디 까지를 일컫는 것일까? 여름철 북극으로 몰려오는 관광객들은 어디를 여행한다는 것일까? 즉 진정한 북극은 어디일까?

한국에서 이 질문에 대답할 수 있는 사람을 찾기란 어려울 것이라 생각한다. 북극과 남극에 대한 제대로 된 교육이 이루어지지 않는 한국에서 북극의 정확한 정의에 대해 대답할 수 없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다. 현재 남극과 북극에 대한 한국의 교육은 선진국의 교육에 비하면 한참 빈약하다. 우선 기본인식부터 다르다. 흔히 들어본 5대양 6대주의 경우 한국에서만 6대주에 남극대륙을 포함하고 있지 않다. 한국을 제외한 모든 국가의 교과과정에는 6대주에 남극대륙을 항상 포함하며, 남극대륙을 포함해 7대주라고 보기도 한다. 한국에서는 남극을 대륙으로 인식하는 커녕, 그저 춥고 먼 곳으로만 인식되곤 한다. 북극도 마찬가지로 그저 북극곰이 사는 춥고 먼 곳으로 인식된다.

이러한 인식의 빈곤과 제대로 된 교육의 부재로 우리는 종종 남극권과 남극대륙을, 북극권과 북극을 혼돈하는 오류를 범하기도 한다. 보통 1년 중 24시간 동안 해가 뜨지 않거나, 해가 지지 않는 날이 있는 지역을 남극권 북극권 (66도 33분)으로 분류한다. 트롬쇠, 알타 등 북유럽의 많은 도시들은 북극권에 해당하지만, 북극에는 속하지 않는다.

 

남극은 천사백만 평방 킬로미터의 지구 최남단 육지대륙을 남극이라고 한다. 이곳의 98프로는 빙하로 덮여 있다. 반면, 북극은 비슷한 크기의 빙하와 얼음이 육지가 아닌 바다 위에 덮여 있다. 이 거대한 빙하는 끊임없이 움직이며, 녹았다 얼었다를 반복하여 인간이 거주할 수는 없다. 대륙 만한 북극 빙하의 끝자락에 어떤 국가에도 소속되지 않은 땅이 있다. 바로 대한민국 북극기지인 다산기지가 위치한 스발바르 제도다. 이 스발바르 제도를 여행하는 것을 북극여행이라고 한다. 이곳은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2000키로, 러시아 무르만스크에서 1100 키로 떨어져 있는 제도로, 지구 최북단의 인간 거주지이다.

북극 스발바르 제도에는 2016년 기준, 거주자는 2667명이며 이들 모두 롱이어비엔에 거주한다. 롱이어비엔은 북극 스발바르 제도의 가장 큰 섬인 스피츠베르겐에 위치하며 노르웨이 오슬로와 항공으로 연결된 도시이다. 이곳의 국적에 따른 거주 인구수 1위와 2위는 근처 국가인 노르웨이와 러시아이지만 3위는 멀리 떨어진 동남아 국가인 태국이다. 앞서 말했듯, 어느 국가에도 소속되지 않은 땅이기에 체류허가, 취업허가, 그리고 세금으로부터 자유로우며 임금 또한 높기 때문에 유럽 방문에 수월한 많은 태국인이 거주하며, 대부분 호텔업에 종사한다.

롱이어비엔의 여름에는 관광객들을 태운 각국의 엑스페디션 선박들이 몰려오고, 겨울에는 최북단 오로라를 관망하려는 여행객들이 방문한다. 북극점과 연결되어 있어 북극점에 가는 이들에게 베이스캠프 역할을 한다. 또한 이곳에는 북한을 포함한 세계의 모든 나라에서 보내온 씨앗을 지하 깊숙이 보관해 혹시 모를 인류의 재앙에 대비하는 저장고가 있으며 100키로 북방에는 대한민국 북극 다산기지를 포함한 각국의 기지들이 위치해있다.

수십 명의 수상을 배출한 영국의 이튼 스쿨은 매년 스발바르 제도에서 캠핑을 하며, 북극탐험을 한다. 영국은 이미 수백년전 부터 지구 구석구석 관심을 가졌고, 이것은 지금 그들이 부유하게 살 수 있는 기반이 되었다. 현재 영국뿐 아니라 세계의 선진국들이 앞다투어 북극을 연구하고 여행하고 있다. 선진국 대열에 오른 대한민국도 이제 이 땅에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북극 스발바르 익스프레스 12일: 호텔이 없는 북극을 여행하기에 최적화된 엑스페디션 선박과, 항구가 없는 북극을 여행하기에 최적화된 조디악(탐험용 고무 보트)이 여행자들을 스발바르 제도의 구석구석으로 안내한다.

2020년 7월 21일 출발, 849만원 -> 749만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