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피아 시내 거리 표지판

소피아

불가리아가 혼란스런 자본주의란 서커스장에 발을 내디뎠을 때, 그들이 안전망도 없이 공중그네를 타고 있다고 말해준 이는 아무도 없었다. 과거 사회 및 경제적 혼란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씩씩하지만 침착하게 투쟁해 나가고 있으며 유럽 그 누구보다 친절한 불가리아 국민들의 모습에서 그들의 변화를 조금씩 느낄 수 있었다.

소피아 둘러보기

중앙 기차역은 시 중심가 북쪽 지역에 위치해 있다. 기차역에서 남쪽으로 마리야 루이자(Marija Luiza) 거리가 스베타 네델야(Sveta Nedelya) 성당까지 뻗어있는데 이 성당은, 짜르 보리스 3세를 노리고(내각 대부분이 포함된) 124명의 사망자를 낸 1924년 폭탄 투척 사건 이후 복원된 것이다. 14세기 건물인 세인트 페트라 세메르듀스카(St Petra Semerdjuska) 교회도 근처에 있다. 수수한 외양만 보아서는 어둑하고 으스스한 회중석에 아름다운 프레스코 벽화가 그려져 있다는 것을 짐작하기 어렵다. 성당의 다른 쪽, 국립 역사 박물관(National Museum of History) 근처는 오늘날 소피아의 유행의 거리인 비토사(Vitosha) 거리가 이어진다. 시 중심가 동쪽 끝에는 네오 비잔틴 양식의 알렉산더 네브스키(Alexander Nevski) 교회가 있는데, 이 교회는 불가리아 독립 전쟁에서 전사한 200,000명의 러시아 군인들을 기리기 위해 지어진 것이다. 동쪽의 플로스크타드 바텐베르그(Ploschtad Batenberg)에


는 1946년부터 1949년 사망할 때까지 불가리아 수상이었던 게오르기 디미트로프(Georgi Dimitrov)의 묘가 있다. 1990년대 중반 그의 방부 처리된 유해가 화장되기 전까지 사람들은 감시인이 지켜보는 가운데 경건하게 줄을 서서 신성한 동상 앞을 지나가야만 했다. 플로스크타드 바텐베르그를 북쪽으로 건너가면 과거 당 건물이 있는데, 억압적인 스탈린 체제를 상징하는 이 건물은 1990년 시위 때 약탈되었고 부분적으로 불태워진 부분도 있다. 이 건물은 그후 극장, 시장, 디스코장 등 여러 용도로 쓰이다가 현재는 다시 정부 업무를 위해 사용되고 있다.소피아 남쪽에서 8km 떨어진 비토사(Vitosha)산은 겨울철 인기있는 스키 리조트이며 여름에는 등반관광객들의 편의를 위해 의자식 리프트가 운행된다. 비토사는 시내 버스로 갈 수 있기 때문에 현지인들의 일요일 외출 장소로도 인기 있는 곳이므로 가능하다면 일요일은 피하는 것이 좋다.


▶ 소피아 시내

Photo by Jaesung Lee

사람이 없어 더 넓어 보이는 도시, 소피아

어느 여행지이건 여행자가 몰리는 곳이 있게 마련이나 소피아에서는 그런 모습을 찾아 보기가 쉽지가 않다. 어딜 가나 한산한 거리가 대부분이다. 공산당 통제하의 관광산업이 사라지면서 소피아에서 머물 장소를 찾는 것은 훨씬 쉬워졌지만 여전히 외국인은 자국인보다 10배의 요금을 내야 한다. 가장 좋은 방법은 중심가 근처에 새로 지은 개인 호텔을 찾거나 개인 아파트에서 욕실 딸린 싱글룸이나 더블룸을 대여해 주는 개인 숙박 에이전시를 통해 알아보는 것이다. 불가리아에서 가장 국제적인 요리 역시 소피아에서 맛볼 수 있고, 기름기있고 맛없는 미국 음식을 제일 다양하게 접할 수 있는 곳 역시 소피아이다. 제일 가 볼 만한 곳은 메하나(mehana)라 불리는 곳으로, 선술집 스타일의 전통 음식점인데 값이 매우 싸고 늦은 시간까지 전통 불가리아 음식을 판다.

▶ 소피아 시내의 한적한 모습들


글·사진 이재승





Top





신발끈 고객센터

찾아오시는 길 >

  • 문의전화

  • 02 333 4151


  • 팩스

  • 02 336 0258

  • 단체문의

  • 장영복 실장
    ybjang@shoestring.kr
    02 6320 4101

  • 업무시간

  • 평일 10:00 ~ 17:00

  •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입금계좌안내

  • 하나은행 298-910003-08304

  • 예금주 : (주)신발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