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하이에서 빨래를 하는 사람들

장가계

중국 호남성 서북부에 위치한 장가계는 세계적으로 보기 드문 기암절벽을 자랑하는 곳입니다. 중국인들은 ‘사람이 태어나서 장가계에 가보지 않았다면, 100세가 되어도 어찌 늙었다고 할 수가 있겠는가? 라는 말로 장가계의 아름다움을 묘사합니다. 중국인들의 허풍을 감안하더라도 장가계는 중국 제일의 절경으로 꼽히기에 손색이 없는 곳입니다.

신이 인간에게 준 선물, 장가계

이탈리아의 대문호 단테는 ‘자연은 신이 만든 예술품이다’라는 말로 자연의 아름다움을 격찬했습니다. 자연이 인간에게 주는 크고 작은 혜택을 감안한다면 이 말은 결코 과장된 것이 아닐 것입니다. 대자연의 아름다움이 주는 신비함과 경이로움은 인간이 주는 그 어떤 감동보다도 진하게 우리에게 다가옵니다. 인간의 한계를 깨달고 자연 속에 살아가는 보잘 것 없는 존재로 그 자신을 낮출 수 있게 만드는 것 또한 자연의 위대한 힘입니다. 이런 점에서 볼 때 장가계는 신이 인간에게 주는 최고의 선물이라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장가계는 아름다운 경치뿐만 아니라 수천 종에 달하는 식물과 검은 표범, 꿩, 매, 사향 등 수많은 동물이 살아가는 동식물의 보고이기도 합니다.

장가계는 수억 년 전까지만 해도 망망한 바다였으나 지각변동으로 인해 해저가 육지로 솟아올랐습니다. 오랜 세월에 걸친 침수와 자연붕괴 등으로 지금과 같은 깊은 협곡과 기암괴석, 물 맑은 계곡의 자연 절경이 형성된 것이죠. 장(張)씨 집안의 영토’란 뜻의 장가계가 역사에 처음 등장한 시기는 기원전 2백 년경으로 거슬러 갑니다. 한나라를 세운 한 고조 유방의 책사 장량이 토사구팽을 피해 도망쳐 살았던 곳이 바로 이곳 장가계였다고 합니다.


장량은 한나라의 손길이 미치지 않으면서도 신선이 살 정도로 경치가 좋은 장소를 찾았는데, 이곳에 올라보니 별유천지(別有天地), 세외선경(世外仙境) 같은 느낌이 들어 이곳에 정착했다고 하네요. 오랫동안 세인의 관심 밖이었던 장가계가 관광지로 개발되기 시작한 것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약 20년 전. 이 지역 출신의 한 화가가 장가계의 절경을 담은 산수화를 발표하면서 본격적인 관광지로 개발되었고, 1992년에는 유네스코에 의해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 되었습니다.



한 폭의 산수화를 연상케 하는 풍경

장가계는 풍경구의 면적이 264㎢에 달할 정도로 넓은 지역이지만 크게 황석채와 삭계욕 풍경구, 천자산 풍경구 등으로 이루어져 있고, 등산로나 케이블카가 잘 놓여 있어 그리 힘들이지 않고 돌아볼 수 있습니다. 삼림공원 매표소를 통과해서 조금 걸어가면 황석채 방향과 금편계 방향으로 나뉘는 길이 나옵니다. 여기서 왼쪽으로 조금 가면 황석채로 올라가는 케이블카 타는 곳까지 무료로 운행하는 셔틀버스 타는 곳이 나옵니다. 일단 그 버스를 타고 황석채로 향하는 것이 좋습니다. 장가계에서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황석채는 장가계의 5경구 중 하나로 꼽힐 정도로 빼어난 경치를 자랑하는 곳입니다. 풍경구는 경사가 심한 돌계단을 따라 계속 올라가야 하지만 정상에서 바라보는 기암절벽은 가히 절경입니다. 울창한 삼림을 뚫고 여기저기에 솟아 있는 바위 봉우리들은 한 폭의 산수화를 연상케 합니다. 황석채 풍경구의 정상까지는 케이블카가 놓여 있어서 체력이 약한 사람들도 쉽게 올라갈 수 있습니다.

황석채를 본 다음에는 금편계(金鞭溪)로 향하면 됩니다. 삼림공원 매표소에서 10분 정도 걸어가면 이어지는 금편계(金鞭溪)는 마치 선경으로 들어가는 입구를 연상케 하는 곳입니다. 사방이 기암절벽으로 둘러싸인 울창한 숲 속에 위치한 이 계곡은 경치가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길이 잘 정비되어 있어 산책하기에도 아주 좋습니다. 산책길 양 옆으로 수백여 개의 봉우리가 솟아 있고, 숲과 나무, 계곡이 이어져 있어 공기가 아주 상쾌한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계곡 주변을 자세히 살펴보면 진귀한 나무와 꽃, 풀 등이 자라고 있어서 또 다른 흥미를 전해 줍니다.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천자산 풍경구

금편계곡을 통과하면 장가계에서 결코 빼놓을 수 없는 절경을 자랑하는 천하제일교로 연결되는 백룡 엘리베이터가 나옵니다. 100미터가 훨씬 넘어 보이는 수직의 절벽을 깎아서 만든 이 엘리베이터는 그 자체만으로도 훌륭한 관광 상품으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면서 보는 풍경 역시 절경입니다. 천하제일교에서 바라보는 경치는 말로는 표현하기 힘들 정도로 아름답습니다. 드넓게 펼쳐진 나무숲을 뚫고 사방에서 솟아오른 바위 봉우리들은 하늘을 지를듯하고, 구름인 듯 안개인 듯 흐르는 옅은 운무는 숨이 멎을 정도로 매혹적이랍니다.
그 어떤 산수화보다도 빼어난 이곳의 산세와 기이한 바위들이 펼쳐내는 대자연의 모습은 절로 감탄사를 뿜어내게 만듭니다. 특히 비가 내린 후 구름에 뒤덮인 모습은 장가계 최고의 절경으로 마치 인간세상이 아닌 듯한 착각에 빠지게 합니다.

천하제일교 앞의 난간에는 자물쇠가 빼곡하게 매달려 있는 모습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이것은 원주민인 토가(土家)족 사람들이 결혼 한 달 전, 이곳을 찾아 영원한 사랑을 약속하기 위해 자물쇠를 잠그고 열쇠는 계곡 아래로 던져 버린 풍습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합니다. 천하제일교에서 차로 40분 거리에 있는 천자산은 장가계의 절경을 한 눈에 감상할 수 있는 곳입니다. 원나라 때 토가족의 영웅이었던 향대곤(向大坤)이 자신을 천자로 부르며 살던 천자산은 장가계 관광의 하이라이트 중 하나로 다양한 소수민족을 만날 수 있는 곳입니다. 천자산은 케이블카를 타고 오를 수도 있는데, 수천 개의 봉우리가 삐죽삐죽 솟은 협곡 사이를 케이블카로 오르내릴 때면 웬만한 강심장이 아니고서는 눈을 뜨고 볼 수 없을 정도로 거칠고 험한 협곡이 펼쳐집니다.

천자산에 있는 여러 곳의 전망대 중에서도 점장태(点將台)에서 보는 경치는 압권으로 빼곡히 솟아오른 기암괴석이 끝없이 펼쳐지는 모습은 태고의 신비로움을 그대로 보여줍니다. 특히 저녁노을이 기암괴석 뒤편으로 사라지는 모습은 ‘자연은 신이 만든 예술품’이라는 단테의 말이 과장이 아님을 느끼게 합니다.

글·사진 김선겸





Top





신발끈 고객센터

찾아오시는 길 >

  • 문의전화

  • 02 333 4151


  • 팩스

  • 02 336 0258

  • 단체문의

  • 장영복 실장
    ybjang@shoestring.kr
    02 6320 4101

  • 업무시간

  • 평일 10:00 ~ 17:00

  •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입금계좌안내

  • 하나은행 298-910003-08304

  • 예금주 : (주)신발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