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이 되면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로만바스

바스

공원, 푸른 하늘 그리고 영국식 아침식사

도시전체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바스(Bath)는 영국인들이 에든버러와 함께 살고 싶은 도시로 선정한 아름다운 휴양지이다. 과거부터 바스는 온천수가 솟아나던 곳으로, 약 2천년 전 이 지역을 점령한 로마인들이 온천과 신전을 건설하면서부터 번영하기 시작하였다.로마가 물러간 후, 한 때 주춤하였으나 18세기에 온천의 효능이 인정되면서 온천욕을 즐기는 상류 계급들의 화려한 사교 장소가 되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바스는 온천으로 그 유명세를 떨치기 시작했으나 오늘날 바스를 빛낸 것은 일일이 돌 조각을 깔아 만든 보도 블록과 매혹적인 건축물이다. 에이번 강과 어우러지는 바스의 구시가지는 고풍스러움과 우아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다같이 돌자~ 바스 한바퀴

작지만 알찬 도시, 바스는 천천히 걸어 다니며 돌아보기에 안성맞춤이다. 시내에서 기차역까지의 거리는 약 10분 정도이고, 버스터미널은 기차역 광장에 위치하고 있어서 버스나 기차 중에 어떤 대중교통을 이용해도 바스 시내까지 접근성이 좋다. 바스에 도착해서 제일 먼저 할 일은 표지판을 따라 로만 바스로 가는 것이다. 대성당, 로만 바스, 관광안내소, 펌프 룸 등이 바스 시내에 모두 위치하고 있어서 둘러 보는 데에 편하다. 바스 시내를 모두 둘러 봤다면, 펄트니 다리(Pulteney Bridge)를 따라 바스의 고즈넉한 분위기를 즐겨 보거나 로열 크레센트(Royal Crescent)의 아름다운 건축물을 감상 해 보시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 로만 바스를 알려주는 표지판

▶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로만 바스

바스의 랜드마크, 로만바스(Roman Bath)

로만 바스는 바스의 모든 것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바스의 상징적인 건축물이다. 1700여 년 전 로마인들에 의해 만들어진 거대한 목욕탕으로, ‘바스(Bath)’가 목욕이라는 의미를 가지게 된 것은 바로 여기에서 유래하였다. 로만 바스를 둘러보는 관점 포인트는 수심 1.6m되는 바닥에 깔린 연판이다. 이 곳을 발견한 로마인들이 그레이트 바스 밑바닥에 연판을 깔아놓았는데, 이는 물이 식지 않게 하기 위함이다. 지금까지도 바닥에 납을 씌워놓은 그대로 잘 보존되어 있어서 그 당시 로마인들의 뛰어난 건축기술을 엿볼 수 있는 중요한 볼거리이다.
또한 이 거대한 목욕탕 에서는 신비로운 초록빛을 띤 온천수가 지금도 뜨거운 김을 내뿜으며 나오고 있으니, 살짝 손가락을 한번 담궈 봐도 좋다. 46.5도로 유지되는 온천수는 뜨거운 느낌보다는 살짝 미지근한 느낌이 들 것이다.


영국에 존재하는
중세 시대의 마지막 건축물,
바스 대성당(Bath Abbey)

바스 대성당의 역사를 알려면 8세기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1499년 설립된 바스 대성당은, 현재 영국에 남아 있는 몇 안 되는 중세교회로서 그 중에서도 웅장함과 아름다움에 있어서 손꼽히는 건축물이다. 현재 바스 대성당의 건물은 15세기에 다시 지어진 것으로, 그 동안 수 차례의 파괴와 복원을 반복하면서 오늘날까지 이르게 되었다. 특히 바스 대성당은 넓은 창과 매혹적인 스테인드 글라스가 인상적이며, 특히 천장은 아름다운 부채꼴 모양으로 많은 관광객들의 찬사를 받으며 그 아름다움을 널리 떨치고 있다.
지난 1999년에 설립 500년을 기념하는 기념식을 열기도 하였으며, 현재에는 현존하는 교회 중에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는 교구 교회 중의 하나로 자리잡았다.


글 성나리





Top





신발끈 고객센터

찾아오시는 길 >

  • 문의전화

  • 02 333 4151


  • 팩스

  • 02 336 0258

  • 단체문의

  • 장영복 실장
    ybjang@shoestring.kr
    02 6320 4101

  • 업무시간

  • 평일 10:00 ~ 17:00

  •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입금계좌안내

  • 하나은행 298-910003-08304

  • 예금주 : (주)신발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