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양과 대서양의 접점, 희망봉

희망봉

이 암석이 보이면 곧 꿈에도 그리던 인도 대륙으로 갈수 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 희망봉. 이런 사연 덕분에 실제로 아프리카의 최남단인 아굴라스(Cape L'Agulhas; 포르투갈어로 바늘이란 의미) 보다 더욱 유명해지게 되었다.
중세 시대의 탐험가들이나 선원들은 희망봉이 아프리카 최남단이라 믿었지만 실제로는 희망봉에서 남쪽으로 200km 떨어진, 대서양과 인도양이 만나는 지점에 있는 아굴라스곶이 최남단이다. 아굴라스곶은 암초가 많아 항구로서의 역할을 하지 못했지만, 케이프 반도는 항해자들에게 안전한 피난처의 역할을 했기 때문에 최남단인 아굴라스곶보다는 케이프 반도가 더욱 유명해진 것이다.







유럽과 아프리카가 만나던 역사가 고스란히 담겨있는 희망봉

희망봉은 유럽과 아프리카의 만남, 그리고 유럽과 인도의 교류의 증거이다. 희망봉은 1488년 포르투갈의 항해자 바르톨로메우 디아스가 처음으로 발견하였다. 당시 이 주변 해역이 매우 거칠었기에 '폭풍의 곶(Cape of Storms)'으로 불렸다. 1497년에는 포르투갈의 바스코 다 가마가 희망봉을 지나 인도로 가는 동방항로를 개척하는 데 성공한다. 금과 향료를 찾기 위한 포르투갈의 오랜 꿈이 실현된 것이다.


▶ 푸른빛의 인도양과 대서양의 접점이 되는 바다


▶ Cape of Good Hope가 선명하게 적힌 안내판

희망봉이란 이름은 동방 항로의 개척이라는 오랜 꿈을 실현한 포르투갈의 왕, 주앙 2세가 ‘희망의 곶’이라고 말하면서 바뀌게 된 것이다. 아마도 주앙 2세가 ‘희망의 곶’이라고 이름을 바꾸게 된 것은 동방 항로를 개척한 기쁨의 의미도 담겨 있었겠지만 선원들에게 공포를 심어주는 '폭풍의 곶'이라는 이름보다는 희망과 용기를 주려는 의도도 있었을 것이다. 오늘날 여행자들에게 희망봉이 의미를 갖는 것은 단순히 지리적 위치 때문이 아니라, 그곳이 품고 있는 인간의 오랜 역사와 꿈과 희망 때문일 것이다.

희망봉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곳, 케이프포인트

희망봉에서 동쪽으로 2㎞쯤 떨어진 해안절벽에 인도양과 대서양이 만나는 접점인 케이프포인트가 있다. 희망봉에서 천천히 걸어가거나 자동차를 이용해 전망대에 오르면 희망봉이 바로 보인다. 케이프포인트에서 보면 인도양 쪽은 해안절벽을 이루고 대서양 쪽은 붉은 알로에 베라가 피어 있는 산기슭이 완만한 산기슭이 해안과 만나는 것을 알 수 있다.
희망봉과 케이프포인트는 케이프타운으로부터 60㎞ 떨어진 케이프 반도의 남단에 자리잡은 두 꼭지점이다. 케이프 반도의 끝은 케이프포인트이지만, 위도상으로는 희망봉이 조금 더 남쪽에 있다. 희망봉에서 바다 쪽으로 송곳처럼 쭉 뻗어나간 끝이 바로 케이프포인트이다. 남아공에서는 바다의 가장 앞쪽으로 튀어나온 뾰족한 지점이나 산의 가장 높은 지점을 '포인트'라고 부르는데, 이 케이프포인트는 바로 바다로 튀어나온 육지인 케이프의 가장 끝 부분을 말한다. 케이프포인트에서 대서양 쪽으로 고개를 돌리면 바로 아래에 희망봉이 보인다.


▶ 희망봉으로 오르는 길


▶ 케이프포인트

글·사진 이정민





Top





신발끈 고객센터

찾아오시는 길 >

  • 문의전화

  • 02 333 4151


  • 팩스

  • 02 336 0258

  • 단체문의

  • 장영복 실장
    ybjang@shoestring.kr
    02 6320 4101

  • 업무시간

  • 평일 10:00 ~ 17:00

  •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입금계좌안내

  • 하나은행 298-910003-08304

  • 예금주 : (주)신발끈